능인선원 About Us

포이동법당

  • 홈 >
  • 능인선원 >
  • 법당 사찰 부설기관 >
  • 포이동법당
  • 석가모니 부처님
  • 10대제자
  • 지장보살
  • 관세음보살
  • 해상용왕
  • 문수보살
  • 무독귀왕
  • 도명존자
  • 대세지보살
  • 보현보살
  • 사천왕
  • 치성광여래
  • 동진보살
  • 일광보살
  • 보안보살
  • 월광보살
  • 금강역사
  • 저승10대왕
  • 호법선신
  • 칠원성군
  • 남순동자(선재동자)
석가모니 부처님
석가모니 부처님 불상 사진

불교의 교조로 석가 석존 등으로 약칭한다.

기원전 623년 중인도 가비라국 성주 정반왕의 아들로 룸비니 동산 무우수 아래에 서 탄생하였다. 그는 태어나자마자 사방으로 일곱걸음을 걸으며 '천상천하유아독존' 이라 말했다고 한다. 이 말은 석가모니불 자신의 위대함과 아울러 모든 생명이 지니고 있는 본질인 진아(眞我)에 대한 절대가치를 주장한 것이다.

태어난 지 7일만에 어머니 마야부인이 죽자 이모인 마하파사파제의 손에 의해 양육되었다. 어릴 때 이름은 싯달타이며 과학 문학 4베다등 온갖 학문을 다 배우고 무예를 연마하여 전륜성왕의 도리를 익혔다.

19세에 선각왕의 딸 야소다라를 맞아 결혼하여 라훌라를 낳았다.
그러나 성문 밖 나들이에서 생(生), 노(老), 병(病), 사(死)의 괴로움을 보고 출가를 결심, 동쪽의 람마성 밖 숲속에서 속복을 벗어 버리고 출가했다.
그 뒤 남쪽으로 내려가 비야리, 마갈타에서 아람가람 발가파 울다라등의 선인(仙)을 만나 배움을 얻고 6년간 고행하였다. 그러나 금욕만으로는 깨달음을 이룰 수 없음을 알고 부다가야의 보리수 아래 앉아 깊은 사색에 잠긴지 7일만에 드디어 깨달음을 이루어 부처님이 되니 그의 나이 35세였다.

녹야원에서 교진여 등 다섯비구를 위해 첫 법륜(法輪)을 굴리신 이후가섭 3형제 사리불 목건련 등을 교화하여 교단을 조직하고 깨달음의 내용을 전하였다. 그리고 가비라국으로 돌아와 부왕을 비롯하여 친족들을 제도하는 한편 빔비사라 비사익 아사세등 여러나라의 왕들을 불교에 귀의하게 하였다.
기원전 544년 2월 15일 북방의 쿠시나가라성밖의 발제하 강변 사라쌍수 아래에서 마지막으로 가르침을 편 후 조용히 열반을 들었다. 세수 80세이고 십대제자를 비롯하여 1,250여명의 많은 제자를 두었으며 그의 가르침의 내용은 열반에 이른 뒤 수차례에 걸쳐 편찬되었다.